2024년까지 1조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감축

, 대기환경관리계획 수립

45511t 줄이기 목표로

사업장 105곳 총량관리제

자동측정기기 부착 의무 등

59가지 세부 사업 반영

 

 

울산시가 2024년까지 1조원이 넘는 거액을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45000t을 감축한다. 최근 검찰이 수사 중인 지역 대기업의 대기오염물질 수치 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점을 감안해 측정값 조작 방지를 위한 자가측정 체계 개편도 진행한다.

 

시는 오는 2024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해 대기질을 개선하는 내용의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2020~2024)’을 수립하고 15일 공고했다.

 

시는 맑은 하늘 깨끗한 공기, 건강하고 행복한 친환경 산업도시라는 비전 아래 대기오염 배출 사업장과 차량, 선박·건설기계 등 주요 배출원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기 위해 총 59개 세부 사업을 반영했다. 이를 통해 총 45511t의 대기오염물질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소요 예산은 5년간 1425억원(국비 6159억원, 4266억원)에 달한다.

 

우선 배출원 관리를 위해 사업장 105곳을 대상으로 총량관리제를 도입하고 자동측정기기(TMS) 부착을 의무화한다. 소규모 사업장 153곳에는 노후 방지시설 교체 및 설치를 지원한다. 최근 불거진 지역 주요 사업장의 대기오염 측정치 조작과 관련해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자가측정 체계를 개편하고 제도를 개선해 측정값 조작을 방지한다.

 

자동차 등 도로 이동 오염원 관리를 위해 영환경차를 26221대까지 확대 보급한다. 인프라 확충을 위해 수소충전소를 14곳으로 확대하고 노후 경유차는 조기 폐차한다. 어린이 통학차량과 1t 화물차량 31721대를 LPG 차량으로 교체한다.

 

선박에서 발생하는 오염을 줄이기 위해 울산항에 선박육상전원설비 11대를 구축한다. 노후 건설기계에는 매연 저감장치를 부착하고 엔진도 교체한다. 생활오염원 관리를 위해 주유소에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를 의무화하고 저녹스보일러 48157대 설치를 지원한다. 도심에 에코 인프라를 확충하고 생활권 숲도 조성한다.

 

시는 사업이 완료되는 2024년이면 초미세먼지는 연평균 17/이하로, 오존 0.06ppm 이하로 줄어들어 대기환경 개선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각종 대기오염 배출원으로부터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총량 감축 목표를 달성해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걱정 없는 맑고 깨끗한 공기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춘봉 bong@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